뉴스 홈
방송
예능
기자칼럼

양예원 사진 유포 男, 징역 4년 구형 "돌이킬 수 없는 피해"

2018. 12.07. 18:30:00

양예원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유튜버 양예원의 사진을 유출하고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 최 모씨가 징역 4년을 구형받았다.

7일 서울 서부지법 형사4단독(이진용 판사)으로 열린 최 모의 강제 추행 등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검찰이 징역 4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의 범죄로 복수의 여성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봤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양예원 측 변호사는 "이 사건은 곧 잊히겠지만, 피해자의 사진은 항상 돌아다닐 것"이라며 "피고인이 자기 잘못을 가리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엄벌을 촉구했다.

최후 진술에서 최 씨는 "사진 유출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뉘우친다. 피해자께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추행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최 씨는 지난 2015년 7월 10일 양예원의 노출 사진을 115장 촬영해 지난해 6월 지인들에게 유출하고, 2016년 8월에는 양 씨의 속옷을 들추고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최 씨는 2015년 1월 서울 마포구 합정동 소재 스튜디오에서 한 여성 모델을 성추행하고, 2016년 9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총 13회에 걸쳐 여성 모델들의 노출 사진을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수사 과정에서 범죄 현장으로 지목된 스튜디오를 운영한 주요 피의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다. 그에 대한 혐의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최 씨의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9일 진행된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많이 본 기사
최신 연예 뉴스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