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방송
예능
기자칼럼

서지혜 "여배우 다작 불가? 韓 드라마 많이 변했어요" [인터뷰]

2018. 12.06. 11:30:00

서지혜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요즘 한국도 많이 변했어요". 배우 서지혜가 한국 방송계의 '여배우 기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서지혜는 지난달 21일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티브이데일리와 만나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흉부외과: 심장을 훔친 의사들'(극본 최수진 최창환·연출 조영광, 이하 '흉부외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이라는 카피 아래, 의사로서의 사명과 개인으로서의 사연이 충돌하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메디컬 드라마다. 서지혜는 이번 작품에서 어린 시절 심장 수술을 겪고 흉부외과 전문의로 성장한 의사 윤수연 역으로 출연했다.

그에 앞서 서지혜는 KBS2 드라마 '흑기사'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올해에만 '흑기사'와 '흉부외과'에 영화 '창궐'까지 세 작품으로 대중을 만난 그다.

이에 서지혜는 '여배우 기근'이 만성적으로 통용되는 한국 방송계에 다른 의견을 내놨다. 그는 "요즘 한국도 많이 변했다"고 웃은 뒤 "콘텐츠들이 너무나 다양해졌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소재들도 이제는 예전에 멜로에 국한된 것만 했던 것과 달리 이제는 판타지도 많고 시대적으로 뛰어넘는 장르물이 많다"며 "저는 오히려 그런 게 있는 것 같다. 물론 비슷한, 한국적인 캐릭터들이 많지만 그걸 어떻게 새로운 캐릭터로 만들어내는지가 우리 나라의 숙제라고 본다"고 힘주어 말했다.

서지혜는 "물론 다양한 캐릭터를 보고 싶지만 다양하지 않은 캐릭터를 어떻게든 새롭게 만들어내는게 좋은 게 아닐까 생각도 했다"며 "저도 그러기 위해서 많이 고심하고 노력을 하고 있는 편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문화창고]
이병헌♥이민정 가족휴가 출국, 아들 보호한 ‘부…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배우 이병헌과 이민정 부부가 어머니, 아들 등과 함께 가족 여행을 떠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

‘리갈하이’ 만취한 서은수, 택시로 착각해 윤박…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리갈하이’ 서은수가 택시로 착각해 윤박의 차를 탔다. 1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

‘극한직업’ 관객수 1400만 고지, ‘증인’ …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극한직업’이 극장가 코믹영화 신드롬을 견인하고 있다. 16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나 혼자 산다’ 기안84 “이시언 ‘라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라디오스타’ 이시언 태도 논란을 언급했다. 15일 밤 방송된 …

안재욱·김병옥·손승원, 술 먹고 운전대 잡지 맙…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2019년 2월 둘째 주에도 연예계는 핫(hot)한 소식들로 가득 찼다. 그중 빛의 속도로 각종 …

최신 연예 뉴스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