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방송
예능
기자칼럼

‘전참시’ 이영자, 정해인·배고픔에 꽂힌 ‘혼돈의 시상식’

2018. 08.11. 10:08:27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영자가 배우 정해인과 ‘배고픔’에 꽂혔다. 그는 시상식장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정해인이 어디 있는지 수소문했다고 전해져 과연 이영자가 그토록 보고 싶어 하던 정해인을 만났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1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16회에서는 ‘올해의 예능인 상’을 수상하는 이영자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영자가 ‘올해의 예능인’으로 뽑혀 시상식에 참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실 이영자는 시상식을 위해 하루 종일 쫄쫄 굶은 공복 상태였다고. 그는 대기실에서 인교진 소이현 부부와 이야기 꽃을 피우며 점점 배고픔이 몰려오자 참지 못하고 메뉴 추천과 함께 차진 맛 표현을 해 두 사람의 눈과 귀를 자극했다는 후문이다. 급기야 이영자는 이사배와 인사를 나눈 뒤 “이사배. 배 같은 거 먹고 싶다”라며 극도의 배고픔을 호소했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지난주 이영자는 시상식장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정해인을 만날 생각에 기대에 부푼 모습을 보였었다. 그는 시상식장에서도 계속해서 정해인의 행방을 수소문했다고 전해져 과연 이영자와 정해인의 만남이 성사됐을지에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한다. 이날 밤 밤 10시 5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많이 본 기사
최신 연예 뉴스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