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방송
예능
기자칼럼

민경욱 의원, 유재석 파란모자 저격 논란 "유느님 건드렸으니 삭제할 수밖에"(신통방통)

2018. 06.14. 11:06:26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국민 MC' 유재석의 파란 모자를 저격한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1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시사프로그램 '신통방통'에서는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국민MC 유재석을 비난해 뭇매를 맞은 사건을 다뤘다.

유재석은 6.13 지방선거 투표를 할 때 파란 모자를 착용해 더불어민주당을 찍는게 아니냐는 야당 지지자의 공격을 받았다. '인민 날라리' 등의 표현을 하며 유재석을 비난한 해당 글을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SNS를 통해 공유하며 논란이 된 것.

이를 설명하던 한 패널은 "유재석은 유느님이라 불릴 정도로 유명한 사람이다. 파란색 모자를 쓰고 투표소에 등장했다. 남이 찍은 사진을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SNS에 공유한거다. '너의 사상을 알고 있었지만, 다신 인민 날라리들은 꼴도 보기 싫다'는 글을 공유했다. 이를 두고 난리가 났다"고 설명했다.

결국 민경욱 의원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또다른 패널은 이에 대해 "아시다시피 유느님을 건드렸기에 그 팬들이 다 달라붙어 비난을 쏟아냈으니 삭제를 할 수밖에 없었던 것 같다"고 했다.

6.13 지방선거 결과는 예상대로 여당이 압승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궤멸 수준의 패배를 했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많이 본 기사
최신 연예 뉴스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