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방송
예능
기자칼럼

‘으라차차 와이키키’ 이주우 “‘월요병 날렸다’는 말 뿌듯…또 보며 힐링하길”

2018. 04.17. 11:27:04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배우 이주우가 ‘으라차차 와이키키’ 종영을 앞두고 진심 가득한 작별 인사를 전했다.

17일 소속사 마이컴퍼니 측은 공식 네이버 V채널, 유튜브 등 SNS 채널을 통해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연출 이창민, 이하 ‘와이키키’)에서 ‘여우같은 곰’ 민수아를 연기한 이주우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주우는 “안녕하세요.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수아 역을 맡았던 이주우입니다. ‘와이키키’ 보시면서 ‘월요병 날렸다. 힐링됐다’ 라는 말을 많이 들어서 개인적으로 뿌듯하고, 덕분에 정말 재미있게, 열심히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드라마는 끝이 나게 됐지만 다시보기로 한 번 더 보시면서 힐링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다시 보면서 ‘저렇게 열심히 했었구나. 이렇게 좋은 드라마를 만들었었구나’ 떠올려보려 합니다”라고 말하는 그에게선 드라마와 팀에 대한 애정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마지막으로 이주우는 “저도 앞으로 더 좋은 활동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애교 어린 목소리와 손동작으로 향후 활동에 대한 포부와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주우는 지난해 카드사부터 통신사, 제과, 전자제품, 자동차 브랜드 등 다수의 광고를 섭렵하며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와이키키’에서는 신선한 마스크와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강동구(김정현)의 전 연인이자 철없지만 순수한 쇼핑몰 모델 민수아를 연기, 뻔뻔 ‘갑질’과 ‘사이다’를 오가는 매력을 발산했다.

더불어 극 후반에는 봉두식(손승원)과의 무르익은 ‘케미’로 코믹부터 로맨스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시청자들에게 풍성한 웃음을 선사, 2018년 대세 신인임을 입증했다.

이주우가 출연하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최종회는 오늘(17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마이컴퍼니]

많이 본 기사
최신 연예 뉴스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