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전문가 칼럼

에이핑크·허각·빅톤, 따뜻한 설 명절 인사말 "올 한해 다 잘될 거예요"

2018. 02.14. 11:48:46

설 명절 인사말 에이핑크 허각 빅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걸그룹 에이핑크와 가수 허각, 보이그룹 빅톤이 따뜻한 설 명절 인사말을 전했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이하 플랜에이)는 14일 설 명절을 앞두고 소속 가수인 에이핑크, 허각, 빅톤이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찍은 설인사 사진을 깜짝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플랜에이 전체 아티스트들이 한 자리에 모여있는 보기 드문 모습에 이목이 집중됐다.

허각, 빅톤, 에이핑크는 각자 글자가 적힌 종이를 들고 "2018 무술년 올 한해 다 잘될 거예요"라는 설인사 문장을 완성하고 있다. 화려한 색감의 한복과 플랜에이 아티스트들의 환한 미소가 어우러진 밝은 분위기 속 재치 넘치는 새해 인사가 보는 이들에게 기분 좋은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플랜에이 식구들은 촬영 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후문.

더불어 플랜에이는 "2018년에도 아티스트와 함께 좋은 음악으로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고 싶습니다"라며 "여러분 모두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힘든 일은 모두 털어버리고 힘차게 앞을 향해 나아가시길 바라겠습니다"라고 설인사를 전했다.

허각은 최근 스페셜 디지털 싱글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를 발매해 멜론, 소리바다, 벅스 등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을 차지하며 특별한 방송활동 없이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에이핑크는 지난 1월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단독 콘서트를 성료한 후, 각자 연기와 광고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12월 미니 앨범 'From. VICTON'의 타이틀곡 '나를 기억해'로 국내외에서 활약했던 빅톤은 다음 앨범 준비에 전념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많이 본 기사
최신 연예 뉴스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