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방송
예능
기자칼럼

'흑기사' 서지혜 "여배우 시나리오 가뭄? 전 운이 좋았죠" [인터뷰 맛보기]

2018. 02.14. 08:00:00

흑기사 서지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흑기사'에 출연한 배우 서지혜가 여배우 시나리오 기근 현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서지혜는 최근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모처에서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극본 김인영·연출 한상우) 종영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여배우 시나리오 기근 현상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충무로에서는 여배우를 위한 시나리오가 없다는 말이 있다. 남자 캐릭터 위주의 영화들이 강세를 보이면서 여배우들을 내세운 영화가 설 자리를 잃었다. 이로 인해 여성 캐릭터가 돋보이고 매력적인 시나리오는 가뭄에 콩 나듯 현저히 적다.

비단 영화에 국학 된 문제가 아니라 드라마에서도 마찬가지다. 이 가운데 서지혜의 행보는 유독 돋보인다. SBS '질투의 화신'과 '흑기사'에 출연하며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를 연기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기 때문.

이에 서지혜는 "여배우를 위한 시나리오가 없긴 하죠, 영화 쪽은 더 없다고 이야기를 들었어요. 멋진 여성 캐릭터가 많지가 않은데 전 운이 좋았던 것도 있는 것 같아요"라고 했다. 이어 그는 "사실 욕심을 더 부렸던 것도 있어요. 요즘 시대에 걸맞은 여성 캐릭터를 그려보고 싶어서 그걸 염두에 두고 작품을 선택했었죠"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지혜는 "어떻게 만들어 내고 표현하느냐에 따라서 다르지 않을까 싶어요. 배우가 애정을 갖고 캐릭터를 만든다면 멋진 캐릭터가 나오지 않을까요?"라고 여배우 시나리오 가뭄 현상을 대하는 배우로서의 자세에 대해 이야기했다.

'흑기사'는 한 남자와 두 여자의 200여 년에 걸친 사랑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지난 8일 20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서지혜는 극 중 과거 지은 죄로 불로불사의 벌을 받으며 한 남자를 향한 집착 어린 사랑을 품고 있는 샤론 역을 맡아 호평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