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방송
예능
기자칼럼

[TV온에어] '돈꽃' 장승조, 윤서원 협박 "방해하는 것 살려둘 이유 없다"

2018. 01.13. 21:21:10

돈꽃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돈꽃' 장승조가 윤서원을 협박했다.

13일 저녁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돈꽃'(극본 이명희·연출 김희원) 17회에서는 장부천(장승조)이 윤서원(한소희)에게 칼을 휘두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부천은 윤서원이 자신이 혼외자를 낳은 내연녀라는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했다. 장부천은 이 사실을 듣고 윤서원에게 달려갔다.

윤서원은 장부천에게 "어떻게 하면 기자들 앞에서 상처가 될 말을 할지 고민 중이다"라고 그의 심기를 거슬리게 했다. 그러나 그 말을 들은 장부천은 눈빛이 돌변하며 윤서원을 칼로 위협했다. 그러나 윤서원을 스쳐 그 옆에 있던 소파에 칼이 박혔다.

장부천은 "하정이 찬스, 하정이 엄마라서 봐주는 찬스, 1회용이다. 넌 그 찬스 지금 막 써버렸다"며 "내가 반드시 꼭 죽어서라도 회장 될 이유가 생겼다. 방해하는 것들 살려둘 필요가 없다"고 겁을 줬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많이 본 기사
최신 연예 뉴스

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