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홈
방송
예능
기자칼럼

[TV온에어] '명불허전' 김남길, 심장병 환자 살렸지만 김아중에 따귀 세례

2017. 08.13. 22:25:04

명불허전 김남길 김아중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이 심장병 환자를 살리고도 김아중에게 따귀를 맞았다.

13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tvN 주말드라마 '명불허전'(극본 김은희·연출 홍종찬)에서는 오하라(노정의)가 쓰러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하라는 허임(김남길)의 침통을 빼앗아 달아났고, 허임은 쫓았다. 그러나 오하라는 멈출 기색이 없었고, 그런 오하라를 허임은 걱정했다.

오하라는 심장병을 앓고 있는 환자. 결국 오하라는 심장에 무리가 가 쓰러지고 말았다.

그 가운데 이를 CCTV로 지켜보던 최연경(김아중)은 서둘러 해당 층으로 향했다.

허임은 침을 이용해 오하라를 진료하기 시작했다. 이후 허임의 정성 어린 진료에 오하라의 의식이 돌아왔다.

허임은 오하라에게 "뛰지 말라고 몇 번이나 말했느냐"고 다그쳤고, 오하라는 "나 그냥 죽게 놔두지 그랬냐"라고 말했다.

최연경이 현장에 도착하고, 허임은 최연경에게 자초지종을 밝혔다. 하지만 최연경은 "이런 미친 새끼"라며 허임의 따귀를 때렸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 목록